CGV 판교, '스파이더맨' 상영 중 흡음재 떨어져…"인명피해 없어"
CGV 판교, '스파이더맨' 상영 중 흡음재 떨어져…"인명피해 없어"
  • (서울=뉴스1) 신건웅 기자
  • 승인 2019.07.06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GV판교 © News1스포츠/ CGV


CJ CGV 영화관에서 상영 도중 내부 벽이 떨어져 관람객들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6일 업계에 따르면 경기 판교의 CJ CGV 아이맥스관에서 '스파이더맨' 상영 도중 흡음재가 떨어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흡음재는 영화관의 방음을 위해 설치한 시설이다.

흡음재는 영화관 뒤편 부분에서 떨어졌으며, 사고 후 영화를 보던 관람객들은 사고 후 모두 대피했다.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흡음재가 떨어진 뒤편 자리에 앉았던 6명이 병원서 진단을 받았으나, 이상이 없는 것으로 확인돼 모두 귀가했다.

CGV 측은 자세한 사고 원인에 대해 조사 중이며, 해당 아이맥스 관의 상영을 취소하고 환불을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CJ CGV 관계자는 "사고로 인한 인명 피해는 없으며, 규정에 따라 환불 및 보상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