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스타 레드카펫 선 류현진, 가족과 즐거운 시간…다저스 "새 역사"
올스타 레드카펫 선 류현진, 가족과 즐거운 시간…다저스 "새 역사"
  • 뉴스1 온다예 기자
  • 승인 2019.07.11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류현진이 가족과 함께 올스타전 레드카펫 이벤트에 참여했다(다저스 구단 트위터). © 뉴스1
류현진이 가족과 함께 올스타전 레드카펫 이벤트에 참여했다(다저스 구단 트위터). © 뉴스1

 

(서울=뉴스1) 온다예 기자 = 생애 첫 올스타전에서 류현진(32·LA 다저스)이 잊을 수 없는 하루를 보냈다.

류현진은 10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 프로그레시브 필드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올스타전 내셔널리그 선발투수로 마운드에 올랐다. 한국인 최초 올스타전 선발 등판이다.

올스타전에 앞서 레드카펫 이벤트도 즐겼다. 류현진은 아내 배지현 전 아나운서와 아버지, 어머니 등과 함께 레드카펫을 걸었다.

다저스 구단은 트위터를 통해 "코리안 몬스터가 도착했다"며 류현진과 가족 사진을 공개했다.

류현진은 푸른색 세미 정장을 입었고 아내 배 전 아나운서는 하얀색 미니 드레스로 멋을 냈다.

아버지, 어머니는 내셔널리그 올스타 유니폼을 입고 레드카펫 이벤트에 나섰다.

배 전 아나운서는 SNS에 남편 류현진과 찍은 사진을 올리고 "정말 자랑스럽다"며 기쁨을 전하기도 했다.

레드카펫 행사가 끝나고 본 경기에서 류현진은 1이닝 1피안타 무실점으로 역투, 올스타전을 깔끔하게 마무리했다.

다저스 구단은 트위터에서 "류현진이 한국인 최초로 선발 등판한 올스타전에서 무실점 경기를 펼쳤다"며 "새 역사"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