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후쿠시마 오염수 방출문제 적극 대응…日에 협의 제안"(종합)
외교부 "후쿠시마 오염수 방출문제 적극 대응…日에 협의 제안"(종합)
  • (서울=뉴스1) 배상은 기자
  • 승인 2019.08.13 23: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이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 외교부 브리핑룸에서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2019.4.9/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서울=뉴스1) 배상은 기자 =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 방출 문제와 관련해 일본 정부의 입장과 투명한 정보 공개를 적극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이미 일본측에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의 태평양 방류와 관련해 우려를 전달하고 이 문제에 대한 협의를 제안했다고 설명이다.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정부는 2018년 8월 일본의 오염수 해양방출 계획에 대한 정보를 최초로 입수했다"며 "2018년 10월 일본 측에 우리의 우려와 요청 사항을 담은 입장서를 전달하고, 양자 및 다자적 관점에서 관련 논의를 진행해 나가자고 제안했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이에 따라 정부는 북서태평양 보전실천계획 정부간 회의, 국제원자력규제자회의 등 관련 다자회의와 한일 간 국장급협의, 해양환경정책회의, 환경공동위 등 여러 양자회의 등 계기에 일본 측에 우리의 우려를 지속적으로 표명하고 관련 설명을 요구해 왔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는 또 2019년 1월 그린피스 보고서 발표 이후에도 후쿠시마 원전 처리수 해양방출에 대한 우리 국민의 우려와 불안이 가중되지 않도록 일본의 투명한 정보 공유와 관련 협의 등을 지속 요구해왔다"고 부연했다.

그는 "이에 대해 일본 측은 후쿠시마 오염수 관련 최종 처리방안과 시기는 아직 검토 중이며, 오염수 현황 및 향후 처리계획 등에 대해서는 향후 국제사회에 성실히 설명하겠다는 기본 입장만을 알려오고 있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우리 국민의 후쿠시마 지역 방문과 관련해 조금 더 강력한 조치를 취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우리 국민 안전 확보를 위해서 필요한 경우에는 조치를 검토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날 앞서 환경운동연합 등 30여개 시민단체들로 구성된 탈핵시민행동은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핵발전소 오염수 100만t을 바다에 방류할 계획임을 밝힌 바 있다"며 "사고 이후 8년이 지났지만 피해 복구는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자리에서 "이 문제는 국민들이 우려하고 있는 만큼 정부 전체가 큰 관심을 갖고 적극적으로 대응해 나가고자 하는 사안"이라며 "작년 10월부터 일본 측과 관련 협의에 적극적으로 참여해왔고 (그 과정에서) 외교당국간 협의도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정부의 적극 대응 방침에 최근 한일 갈등이 영향을 끼쳤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원전을 운영하는 도쿄전력 기업 자체에서 얘기를 하고 있으니 저희가 관심을 갖고 적극적으로 대응해야 하는 걸로 생각된다"고 관련성을 부인했다.

이어 "도쿄전력과 국제원자력기구(IAEA)에서 2022년 여름이면 현재 오염수를 저장하고 있는 저장탱크가 모두 꽉 찰 것이라고 하는데 그럼 이것을 어떻게 처리할 것인지 우리의 우려를 반영해 가며 해나가자는 것"이라며 "궁극적으로는 우리 해양에 영향을 미치지 않게 하는 그런 방안을 함께 찾아나가자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부는 필요할 경우 방사능 오염수 방류 시 피해가 우려되는 태평양 연안국과 공조 대응 한다는 방침이다.

당국자는 "해류의 움직임은 보면 일본이 오염수를 방출해도 한국 방향으로 흘러들기보다는 동북쪽 바다를 돌아 환태평양 국가들 쪽으로 갈 수 있으니 사실상 이 해역의 모든 국가가 피해국가에 해당될 수 있을 것"이라며 "태평양 연안국가들의 소다자협의체가 많고 국제원자력기구(IAEA)에서도 이야기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