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조국, 법 위반한 행위로 볼 수 있는 일 한 개도 없다"
유시민 "조국, 법 위반한 행위로 볼 수 있는 일 한 개도 없다"
  • (서울=뉴스1) 전형민 기자
  • 승인 2019.08.29 1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1 이지원 디자이너
© News1 이지원 디자이너

(서울=뉴스1) 전형민 기자 =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29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검증과 관련된 문제제기 중에 단 하나라도 조 후보자가 심각한 도덕적 비난을 받거나 법을 위반한 행위로 볼 수 있는 일은 한 개도 없다"고 주장했다.

유 이사장은 이날 오전 tbs 라디오에 출연해 "청문회 과정에서 자기가 직접 책임져야 될 일이 하나라도 나오면 조 후보자가 자진사퇴 하리라고 본다"며 이렇게 말했다.

유 이사장은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정치권이 공방을 벌이고 검찰이 압수수색을 벌이는 데 대해 "조 후보자를 둘러싸고 벌어지고 있는 일들을 보고 있으면 '인간이 무섭다. 그리고 그런 인간들이 살아가는 인간 세상도 정말 무섭구나' 그런 생각을 새삼 하게 된다"고 밝혔다.

유 이사장은 검찰이 지난 27일 조 후보자 의혹과 관련해 20여곳을 전격 압수수색한 것에 대해서는 "충정은 이해하나 심한 오버였다"고 평가했다.

그는 "윤석열 검찰총장은 조 후보자가 사퇴하는 것이 국가적으로 바람직하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며 "(검찰이) 압수수색을 함으로써 조 후보자 스스로 물러나도록 만들어야 한다고 판단하고 심하게 오버해서 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검찰의 부산의료원 압수수색 과정에서 부산의료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의 주치 선정 과정에 역할을 좀 했다'는 기록이 보도된 것에 대해서는 "사실이라면 너무 자연스러운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게 무슨 문제냐. 피의사실 유포에도 해당이 안 되는 잡스러운 정보들이고 이를 유통시켜서 조 후보자가 문제 많은 인물이라는 확증 편향을 강화하기 위한 공작"이라며 "윤석열 검찰총장이 이런 맥락을 잘 모르는 사람이다"고 덧붙였다.

유 이사장은 청문회 보이콧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진 자유한국당에 대해서도 "이상한 말이나 하고 있다"며 "청문회는 해야하고 한국당이 보이콧한다면 조선일보·중앙일보·동아일보 기자들을 불러서라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조 후보자의 모교이자 후보자가 교수로 재직 중인 서울대학교에서 전날(28일)까지 두 차례 조 후보자의 사퇴를 요구하는 집회가 열린 것에 대해서도 "지금 대통령과 조 후보자를 욕한다고 해서 누가 불이익을 주느냐. 왜 마스크로 얼굴을 가리고들 그렇게 집회를 하는 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순수하게 집회하러 나온 대학생이 많은지, 구경하러 온 한국당 관계자들이 많은지 알 수가 없다"며 "물 반 고기 반이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