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김정은 위원장, "백화원 도착...경제협력 이뤄낼까"
문재인 대통령-김정은 위원장, "백화원 도착...경제협력 이뤄낼까"
  • 아시아뉴스통신= 윤의일기자
  • 승인 2018.09.18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김정은 위원장, "백화원 도착...경제협력 이뤄낼까"
(아시아뉴스통신= 윤의일기자) 기사입력 : 2018년 09월 18일 14시 18분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와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리설주 여사가 18일 오전 평양 순안공항에서 열린 공식 환영식에서 평양 시민들의 환영에 답하고 있다./(사진=평양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와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리설주 여사가 18일 오전 평양 순안공항에서 열린 공식 환영식에서 평양 시민들의 환영에 답하고 있다./(사진=평양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평양 순환공항에서 영접을 받은 후 숙소인 백화원 영빈관에 도착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당초 평양국제공항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별도 차량으로 출발했지만, 이동 도중 카퍼레이드를 거치며 같은 차량으로 옮겨 탔다.

무개차는 지붕이나 뚜껑이 없는 차를 말하며, 오픈카라고도 불린다. 보통 올림픽에서 메달을 딴 선수나 정치인이 시민들을 만나는 퍼레이드를 열 때 주로 사용한다.


 
문 대통령이 평양 시내를 지나가자 평양 시민들은 "조국통일"이라는 구호를 외치며 꽃과 인공기, 한반도기를 흔들었다. 양 정상이 탄 차량은 오토바이 십여 대의 호위를 받으며 중앙선을 따라 도로를 달렸다. 

이번 무개차 퍼레이드는 2007년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2차 남북정상회담 이후 두 번째로 이뤄진 것이다. 북한은 친밀한 관계의 국가수반이 북한을 방문할 때, 이처럼 평양 시내 도로에서 주민들이 환영하는 행사를 개최해 외빈들을 환대하곤 한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8일 오전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해 공식환영식장으로 이동하고 있다./(사진= 평양사진 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8일 오전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해 공식환영식장으로 이동하고 있다./(사진= 평양사진 공동취재단)

 

평양국제공항에서 백화원 영빈관까지의 이동 경로는 중계되지 않았다. 윤영찬 국민소통수석비서관은 "백화원 초대소까지 오는 과정에서 중간에 카퍼레이드가 있었고 많은 주민들이 환영을 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평양공항에서 출발해 백화원 영빈관에 도착하기까지는 1시간여가 소요됐다. 도착할 때에는 상석인 뒷좌석 우측에 문재인 대통령이, 좌측에 김정은 위원장이 탑승한 모습이었다.

청와대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118일 오전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 마련된 정상회담 프레스센터 브리핑에서 "일단 오늘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회담은 오후 3시30분부터 5시까지로 예정이 되어 있다"고 말했다. 

또한 두 정상이 만남이 있을떄 "그 시간에 여사님과 우리 특별수행원들 그리고 경제인들이 각각 만남이 진행이 된다라"고 말했다.  또한 백화원 초대소까지 오는 과정에 시간이 길어진 것은 중간에 카퍼레이드가 있었고, 그리고 아마 많은 북한 주민들이 나와서 연도에서 환영을 했던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18일 오전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서 2018 평양 남북정상회담 특별수행원 자격으로 평양을 방문하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왼쪽에서 첫번째)과 최태원 SK회장이 공군 1호기에 탑승해 나란히 앉아 있다.(사진= 평양사진공동취재단)
18일 오전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서 2018 평양 남북정상회담 특별수행원 자격으로 평양을 방문하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왼쪽에서 첫번째)과 최태원 SK회장이 공군 1호기에 탑승해 나란히 앉아 있다.(사진= 평양사진공동취재단)

 

김정은 위원장은 백화원 영빈관 현관에 도착하자 먼저 내려 문재인 대통령을 챙겼다. 김정숙·리설주 여사가 동승한 차량이 뒤이어 도착했다.

두 정상은 일단 별도로 오찬을 가진 뒤 이날 오후부터 제3차 남북 정상회담 첫번째 회담을 진행한다.

정상회담이 진행되는 동안 김정숙 여사는 대동강구역 소재 북한 어린이 최대 종합병원인 옥류아동병원을 방문하는 등 단독 일정을 소화한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