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종전선언은 적대적 관계 종식시키겠다는 정치적 선언"
文대통령 "종전선언은 적대적 관계 종식시키겠다는 정치적 선언"
  • 아시아뉴스통신= 전규열기자
  • 승인 2018.09.21 0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대통령 "종전선언은 적대적 관계 종식시키겠다는 정치적 선언"
(아시아뉴스통신= 전규열기자) 기사입력 : 2018년 09월 21일 07시 43분

문재인 대통령이 2박3일간 평양 남북정상회담 일정을 마치고 20일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 마련된 메인프레스센터를 방문해 대국민 보고를 하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김나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박3일간 평양 남북정상회담 일정을 마치고 20일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 마련된 메인프레스센터를 방문해 대국민 보고를 하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김나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남북정상회담 대국민 보고에서 “종전선언에 대해 똑같은 말을 두고 개념들이 조금 다른 것 같다"면서 "우리가 사용하는 '종전선언'의 개념은 정치적 선언이고 적대적 관계를 종식시키겠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이날 2박3일간의 역사적 평양 방문을 마치고 귀환 직후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 마련된 프레스센터를 방문한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종전선언‘은 전쟁을 종식한다는 정치적 선언이고 그와 함께 평화협정 체결을 위한 평화협상이 시작되는 것이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정치적 선언을 먼저 하고 그것을 평화협상의 출발점으로 삼아 북한이 완전한 비핵화를 이룰 때 평화협정을 체결함과 동시에 북미 관계를 정상화한다는 것이 우리가 사용하는 개념“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문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도 제가 말한 것과 똑같은 개념으로 종전선언을 생각하고 있음을 확인했다"고 강조했다.
 
종전선언을 둘러싼 북미 간 인식 차에 대한 불필요한 오해를 최대한 차단히고, 교착 상태인 북미 대화의 물꼬를 트기 위한 작업의 일환으로 풀이된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부인 리설주 여사가 20일 오전 백두산 천지에서 서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평양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부인 리설주 여사가 20일 오전 백두산 천지에서 서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평양사진공동취재단)

 

 
문 대통령은 또 "종전선언이 정전체제를 종식하는 효력이 있어서 유엔사 지위를 해체하게끔 만든다거나 주한미군 철수를 압박받게 하는 효과가 있거나 평화협정처럼 생각하는 견해가 있는 것 같다"면서 "유엔사 지위·주한미군 철수 문제는 완전한 평화협정 체결 후 다시 논의될 수 있고, 주한미군 문제는 한미동맹으로 주둔하고 있는 것으로 종전선언이나 평화협정과는 무관하게 전적으로 한미 간 결정에 달린 것"이라고 일부 보수진영의 우려에 확실한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서로 개념을 달리하는 것 때문에 종전선언 시기가 엇갈리게 된 것이다"면서 "평화협정은 완전한 비핵화가 이뤄지는 최종단계에서 이뤄지게 되며 그때까지 기존의 정전체제는 유지되고 유엔사 지위나 주한미군 주둔의 필요성 등에는 전혀 영향이 없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