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검찰, 양승태 전 대법원장 구속 수사해야"
박지원, "검찰, 양승태 전 대법원장 구속 수사해야"
  • 아시아뉴스통신= 고상규기자
  • 승인 2018.10.29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지원, "검찰, 양승태 전 대법원장 구속 수사해야"
- "윤석열 국정원 댓글 수사방해 진술이 촛불혁명 불씨...문무일 검찰 국민이 존경, 리더십으로 검찰 잘 이끌어 와"

- "검찰, 박근혜 국정농단, MB비리 공소유지에 만전 기해야"

- "임종헌 전 법원행정처장 구속영장 기각 예상하는 국민 많아"

(아시아뉴스통신= 고상규기자) 기사입력 : 2018년 10월 25일 19시 56분

민주평화당 박지원 전 대표./아시아뉴스통신 DB
민주평화당 박지원 전 대표./아시아뉴스통신 DB

 

검찰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양승태 전 대법원장을 구속수사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또, 박근혜 전 대통령 국정농단과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비리혐의에 대해서도 공소유지에 만전을 요구해야 한다는 지적도 함께 제기됐다.

민주평화당 박지원 전 대표는 25일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문무일 검찰이 양승태 전 대법원장을 구속수사해 사법부 붕괴를 막고, 조속히 수사를 마무리 해야한다"고 촉구했다. 에 대해 문무일 검찰총장은 “유념하겠다”고 답변했다. 

 

박 전 대표는 "2013년 10월 서울고지검 국정감사에서 당시 원내대표로 첫 질의를 했는데 국정원 댓글 수사 방해가 언론에는 보도 됐지만 확인이 안돼  윤석열 당시 여주지청장을 증인으로 세워 질의했다"며 "당시 윤 지검장은 저의 질의에 서울중앙지검장이 수사를 하지 말도록 방해, 지시한다는 취지로 말했고, 그러한 진술이 나오자 국정감사장에 배석했던 고검, 지검 검사들이 '아' 하는 탄성을 냈는데 그 진술이 바로 촛불혁명의 불씨였다"고 주장했다. 

이어 "윤 지검장이 그와 같은 진술을 하지 않았으면 국정원 댓글 수사 방해 사건은 영원히 묻힐 뻔 했다. 윤석열은 진실을 밝힌 역사적 검사, 검찰이었다"며 "현재는 윤 지검장이 박근혜 국정농단과 이명박 비리를 잘 수사해 구속시키고 공소유지를 하고 있는데 이는 문무일 검찰총장이 리더십을 발휘한 결과"라고 평가했다. 

또, 박 전 대표는 "과거의 검찰과 달리 현재의 문무일 검찰은 국민의 존경을 받고 있고, 저 역시도 존경 한다"며 "검찰이 박근혜, 이명박 관련 사건에 대한 공소 유지에 만전을 기해 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 전 대표는 최근 사법농단과 관련해 검찰이 법원에 신청한 압수수색 영장 등의 기각과 법원의 말바꾸기 논란에 대한 비판을 이었다.   
박 전 대표는 "검찰이 재판 거래 사법농단에 대한 수사를 시작했는데, 과거 국민의 신뢰가 가장 높았던 사법부가 자신들의 문제에 대해서는 압수수색 영장 등을 90% 이상 기각했다"며 "특히 김명수 대법원장은 재판 거래가 있었다고 사과하고, 검찰에 자료도 제출하고, 수사에 협력하겠다고 했지만 이 발표 2시간 반 만에 13분의 대법관 전원이 사법농단은 없다고 했다"고 질타했다. 

덧붙여 박 전 대표는 "내일(26일) 임종헌 전 법원행정처장의 구속영장도 기각될 것으로 보는 국민들이 많다"면서 "사법 농단 재판 거래 의혹의 최정점에는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있고 사법부가 붕괴되면 결국 문재인정부의 책임이 되기 때문에 양승태 전 대법원장 소환을 미루어서는 안된다"고 거듭 강조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