혜경궁 김씨 논란, ‘조용한’ 민주...반발하는 이재명 지사
혜경궁 김씨 논란, ‘조용한’ 민주...반발하는 이재명 지사
  • 아시아뉴스통신= 이소을기자
  • 승인 2018.11.19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혜경궁 김씨 논란, ‘조용한’ 민주...반발하는 이재명 지사

(아시아뉴스통신= 이소을기자) 기사입력 : 2018년 11월 18일 12시 00분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페이스북을 통해 "아내 김혜경 씨가 문제의 트위터 계정인 이른바 '혜경궁 김씨'가 아니라는 증거를 찾아 달라"고 부탁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페이스북을 통해 "아내 김혜경 씨가 문제의 트위터 계정인 이른바 '혜경궁 김씨'가 아니라는 증거를 찾아 달라"고 부탁했다.

 

 [아시아뉴스통신 = 이소을 기자] 혜경궁 김씨가 '김혜경'이라는 경찰 조사에 대해 이재명 지사가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일부 정치권도 공식 논평을 통해 이번 경찰 발표에 대해 다양한 해석을 내놓고 있다.

바른미래당은 지난 17일 “노무현시체 뺏기지 않으려는 눈물...가상합니다. 홧팅...ㅋ 배설에 가까운 글을 올린 주인공이 잡혔다”라며 “국민을 상대로 부부공갈(夫婦恐喝)단이 되기로 한 것인가?”라고 반발했다.

김정화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 등을 조롱해 논란이 된 트위터 계정 ‘혜경궁 김씨(@08_hkkim)’의 소유자가 이재명 경기지사의 부인 김혜경씨라는 경찰 수사 결과에 “트위터의 계정주 ‘혜경궁 김씨’가 이재명 경기지사의 부인 김혜경 씨라는 경찰의 수사결과가 나온 것”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김 대변인은 이어 “정의로운 척, 깨끗한 척, 피해자인 척 뻔뻔함의 극치”라며 “그동안 이재명 지사는 부인 김혜경씨가 ‘혜경궁 김씨’가 아니라고 주장했다”라며 “쌍욕일체, 가증일체, 위선일체의 부부가 아닐 수 없다”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잡스러운 가정사, 잡스러운 스캔들, 잡스러운 허위사실 공표. 정치인 중에 이렇게 말 많고 탈 많은 부부가 있었는가?”라고 반문하며 “부부에게 일어난 오늘의 일은 자업자득이다”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특히 “선량한 경기도민과 국민들은 무슨 죄인가? 바른 정치의 기본은 '진실한 성품'이다”라며 “입만 열면 국민을 상대로 거짓말하는 사람은 필요 없다. 이쯤 되면 이재명 지사는 '스스로 거취를 결정'해야 할 것”이라고 사실상 사퇴를 촉구했다.

이와 반대로 민주당은 공식적 논평을 내놓지 않고 신중론을 기하고 있만 당내 한켠에서는 사퇴를 해야 한다는 목소리고 앞박 수위를 높이고 있다.

민주당 표창원 의원은 SNS울 통해 “‘혜경궁 김씨’ 트위터 사용자가 김혜경씨라면 이재명 지사는 책임지고 사퇴해야 하며 거짓말로 많은 사람 기만한 책임을 져야 한다”며 “경찰 수사 결과 기소의견 송치할 만한 정황증거들이 모아졌지만 이 지사 측은 억울하다는 입장, 법정에서 밝혀질 때까지 기다리는게 옳다 생각한다”고 압박했다.

한편 지난 대선과 올해 지방선거 과정에서 문 대통령을 비방하는 허위사실을 지속적으로 유포해 논란을 불러왔던 이른바 '혜경궁 김씨'의 트위터 계정 주인이 이재명 경기지사의 부인 김혜경 씨라는 경찰 수사 결과가 전날 나왔으며, 이재명 지사는 “경찰이 정치적 수사를 했다”라며 불쾌감을 토로한 바 있다.

이 계정은 말 그대로 이재명 시장에게는 전폭적인 지원사격을 보내며 SNS '사수대' 역할을 완벽하게 수행했다.

혜경궁 김씨 계정은 이재명 시장이 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로 나설 정도로 지지율이 가파르게 상승하면서 본격적인 특정 후보에 대한 공세의 도구로 사용됐다.

 

 


혜경궁 김씨 계정은 "문재인이나 와이프나…생각이 없어요", "이재명 지지율이 절대 문어벙이한테는 안 갈 테니", "문재인이 아들도 특혜준 건? 정유라네" 등 문재인 당시 후보를 노골적ㅇ로 비하하고 조롱했다.

심지어 "노무현시체 뺏기지 않으려는 눈물…가상합니다", "문재인 후보 대통령 되면 꼬옥 노무현처럼 될 거니까 그 꼴 보자구요" 등 문재인 후보와 노무현 전 대통령을 싸잡아 비판하는 게시물을 의도적으로 올렸다.
 
한편 이재명 지사는 페이스북을 통해 "아내 김혜경 씨가 문제의 트위터 계정인 이른바 '혜경궁 김 씨'가 아니라는 증거를 찾아 달라"고 부탁했다.

그는 "'혜경궁 김씨'가 올린 트윗 수만 개 가운데는 아내가 계정 소유자가 아니라는 증거가 많을 텐데, 경찰이 비슷한 몇 개만 찾아 꿰맞추고 있다"라며 지지자들의 지원 사격을 호소했다.

경찰은 앞서 '혜경궁 김씨' 트위터 계정주가 누군지 찾으려고 그동안 트위터에 올라온 4만여건의 글을 전수 분석해 '혜경궁 김씨'와 김혜경씨는 동일인이라고 판단을 내린 바 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