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북미정상회담 환영…"文대통령 베트남 방문 가능성 높지 않다”
靑 “북미정상회담 환영…"文대통령 베트남 방문 가능성 높지 않다”
  • 아시아뉴스통신= 전규열기자
  • 승인 2019.02.07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靑 “북미정상회담 환영…"文대통령 베트남 방문 가능성 높지 않다”
(아시아뉴스통신= 전규열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2월 06일 21시 09분

문재인 대통령. /아시아뉴스통신 DB
문재인 대통령. /아시아뉴스통신 DB

 


제2차 북미 정상회담이 오는 ‘27~28일 베트남’에서 개최된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6일 북미정상회담 시기와 장소가 공식화되자 브리핑을 통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차 북미 정상회담의 날짜와 장소를 확정한 것을 환영한다” 논평을 내놨다.
 
이어 “두 정상은 이미 싱가포르에서 70년 적대의 역사를 씻어내는 첫발을 뗀 바 있다”면서 “이제 베트남에서는 보다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진전의 발걸음을 내디뎌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대변인은 “베트남은 미국과 총칼을 겨눴던 사이지만 이제는 친구가 됐다”면서 “북한과 미국이 새로운 역사를 써나가기에 베트남은 더 없이 좋은 배경이 돼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회담이 열리는 구체적인 도시와 관련해서는 북미 쪽에서 발표가 있을 것이라며 즉답을 피했다.

 
 
문 대통령의 베트남 방문 가능성과 관련해서는 “북미 사이에 협상이 어떻게 진행되느냐에 따라 달려있지만 가능성은 높지 않은 것 같다”고 말해 현재로서는 문 대통령의 베트남행은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양국의 실무 협상이 회담을 불과 3주 앞둔 상황에서 종전선언과 평화협정 체결 같은 이벤트를 진행하기에는 시간적으로 쉽지 않다는 것이 대체적인 의견인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