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영표 "한국당, 5·18 망언의원 출당 등 결자해지해야"
홍영표 "한국당, 5·18 망언의원 출당 등 결자해지해야"
  • 아시아뉴스통신= 김한나기자
  • 승인 2019.02.12 1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영표 "한국당, 5·18 망언의원 출당 등 결자해지해야"

(아시아뉴스통신= 김한나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2월 12일 11시 03분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원내대책회의에서 홍영표 원내대표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윤의일기자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원내대책회의에서 홍영표 원내대표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윤의일기자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2일 자유한국당을 향해 "5·18 광주 민주화운동 망언을 한 의원들에 대한 출당 등 응분의 조치로 결자해지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5·18에 대한 어정쩡한 태도가 헌법과 국민을 우롱하는 범죄적 망언을 초래했다는 것을 한국당은 명심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5·18 망언에 대한 한국당의 태도가 전혀 변하지 않고 있다"며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어제 망언 의원들에 대한 여야 4당의 징계안과 관련 '당내 문제에 대해 신경쓰지 말라'고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또한 당내 여러가지 견해와 다양한 의견이 있을 수 있다고 했다"며 "온 국민이 지탄하는데도 역사적 사실에 대해 다양한 해석이 있다는 안이한 인식에서 한 발짝도 벗어나지 못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윤의일기자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윤의일기자

 

홍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오늘 야3당과 함께 망언 의원 3명을 윤리위에 제소할 예정"이라며 "제소 이후에도 한국당이 납득할 조치를 취하지 않는다면 야3당과 공조해 범국민적인 망언의원 퇴출운동에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역사 왜곡과 망언을 처벌할 법안도 조속히 마련하겠다"며 "5·18 민주화운동에 대한 왜곡·날조·비방 앵위의 처벌을 위해 '5·18 민주화운동특별법 개정안'을 여야4당 공동으로 다시 발의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5·18이 헌정질서 수호를 위한 민주항쟁이라는 역사적 정의도 특별법에 분명히 담겠다"며 "한국당 공청회처럼 공개된 장소에서 자행되는 범죄적 망언도 처벌 항목에 포함시켜 형법 등 일반 법률보다 더 강력히 처벌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한편 규제 샌드박스 1호 사업 승인과 관련해선 "정부는 규제 샌드박스가 경제 활력을 불어넣는 화수분이 되도록 모든 지원을 다해달라"며 "지난해 국회를 넘지 못한 행정규제법도 처리해 '규제혁신 5법'의 마침표를 찍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