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전용열차로 베트남 출발…리설주 동행 안한 듯
김정은, 전용열차로 베트남 출발…리설주 동행 안한 듯
  • 아시아뉴스통신= 윤자희기자
  • 승인 2019.02.25 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은, 전용열차로 베트남 출발…리설주 동행 안한 듯
(아시아뉴스통신= 윤자희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2월 24일 10시 07분

김정은 국무위원장./아시아뉴스통신 DB
김정은 국무위원장./아시아뉴스통신 DB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제2차 북미정상회담에 참석하기 위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3일 오후 평양역에서 전용열차를 타고 출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4일 전했다.


 중앙통신에 따르면 김정은의 베트남 방문에 김영철·리수용·김평해·오수용 노동당 부위원장과 리용호 외무상, 노광철 인민무력상, 김여정 당 제1부부장, 최선희 외무성 부상 등이 동행했다.

반면 부인 리설주 여사는 호명되지 않아, 기대를 모았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부인 멜라니아 트럼프 여사와의 '퍼스트레이디 외교'는 이뤄지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아시아뉴스통신 DB
김정은 국무위원장./아시아뉴스통신 DB

 

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응우옌 푸 쫑 베트남 공산당 서기장 겸 국가주석의 초청으로 곧 베트남을 공식 친선방문한다. 방문 기간 두 나라 최고지도자들의 상봉과 회담이 진행된다"고 전했지만, 구체적인 공식 친선방문의 기간은 언급하지 않았다.


 
평양역에는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최룡해 당 부위원장, 박봉주 내각 총리 등 당과 정부, 군 간부들이 나와 김 위원장을 환송했다.

중앙통신은 앞서 지난해 6월 11일 김 위원장의 행보를 평양에서 출발, 싱가포르 도착, 리셴룽(李顯龍) 싱가포르 총리 접견 등 세 꼭지로 나눠 보도했으며, 노동신문은 이를 1면부터 총 두 개 면을 할애해 16장의 사진을 실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