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썬' 이문호 대표, 모발서 마약 성분 검출
'버닝썬' 이문호 대표, 모발서 마약 성분 검출
  • 데일리타임즈
  • 승인 2019.03.04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버닝썬' 이문호 대표, 모발서 마약 성분 검출
(아시아뉴스통신= 김한나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2월 27일 10시 42분

버닝썬./아시아뉴스통신 DB
버닝썬./아시아뉴스통신 DB

 

그룹 빅뱅의 승리와 친구 사이로 알려진 이문호(29) 버닝썬 대표에게서 마약 성분이 검출됐다.


 MBC는 26일 경찰이 최근 이 대표의 머리카락을 확보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감정을 맡긴 결과 마약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밝혔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이날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이 대표 주거지를 압수수색해 증거수집에 나섰다.

경찰은 해피벌룬(아산화질소) 흡입 등 화학물질관리법 위반 혐의를 받고 있는 영업사장 한모씨 주거지도 압수수색했다. 이들에게는 출국금지 조치도 내려졌다.

이 대표는 최근 자신의 클럽 내에서 마약이 돌고 있다는 의혹에 대해 "루머에 흔들리지 않겠다"며 "마약 의혹을 제기한 전 클럽 직원을 고소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3차례에 걸쳐 참고인 조사를 받았으나 마약 유통과 투약 의혹에 대해 완강히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승리와 유리홀딩스 대표의 해외투자자 성접대 의혹에 대해서도 내사에 착수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