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전자결재로 이미선 임명…野 '장외투쟁' 등 정국 경색 불가피
文대통령, 전자결재로 이미선 임명…野 '장외투쟁' 등 정국 경색 불가피
  • 아시아뉴스통신= 전규열기자
  • 승인 2019.04.19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형배·이미선 헌법재판관에 후보자.(사진제공=청와대)
문형배·이미선 헌법재판관에 후보자.(사진제공=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이미선ㆍ문형배 헌법재판관 후보자를 임명할 것으로 보인다.

전날 국회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이 불발됨에 따라 문대통령은 중앙아시아 3개국을 국빈방문 중 인만큼 두 후보자의 임명안 재가는 전자결재 방식이 예상된다.
 
전날 오후 국회 법사위는 전체회의를 열어 두 후보자의 청문보고서 채택 여부를 논의했지만 여당 의원들이 불참하면서 보고서 채택은 이뤄지지 않았다.
 
주식 과다 보유와 매매 의혹을 제기하며 이 후보자의 사퇴를 요구해온 자유한국당 등 야권은 문 대통령이 이날 두 후보자에 대한 임명을 강행할 경우 장외투쟁까지 불사한다며 입장이어서 정국 경색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전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만약 대통령이 끝내 이 후보자 임명을 강행한다면 원내ㆍ외 모든 수단을 동원해서 국민과 함께 끝까지 맞서 싸울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우즈베키스탄을 국빈방문 중인 문 대통령이 아직 전자결재를 하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오늘 중 결재가 날 것으로 보이지만 시차 상 오전에는 힘들 것 같다”고 전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