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에 '독재자' 질문…靑청원까지 오른 송현정 기자
文대통령에 '독재자' 질문…靑청원까지 오른 송현정 기자
  • 뉴스1 김세현 기자
  • 승인 2019.05.11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2주년을 하루 앞둔 9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문재인 정부 2년 특집 대담 ‘대통령에게 묻는다’에서 진행자인 송현정 기자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청와대 제공) 2019.5.9/뉴스1


(서울=뉴스1) 김세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2주년을 앞둔 지난 9일 밤 국내 언론과의 첫 방송 대담을 가진 가운데, 진행자였던 송현정 기자의 질문 방식을 둘러싸고 시청자들의 '비판 청원'이 이어지고 있다.

일부 시민들은 10일 대담을 본 후 청와대 국민청원에 글을 올려, 송 기자의 질문 방식이 정치 편향적이며 무례했다고 비판했다.

앞서 송 기자는 대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을 향해 "자유한국당 입장에서 보면, 청와대가 정국을 주도해서 여당이 끌어가고 있다고 판단하는 것 같다"며 "그렇기 때문에 문 대통령에게 '독재자'라고 얘기하는 것 아니냐"라고 질문했다.

이 질문을 들은 문 대통령은 몇 초 가량 말을 더듬은 후, "(한국당이) '좌파 독재'로 규정 짓고 투쟁하는 걸 보면 참 뭐라 말할지 모르겠다"며 난처한 모습을 보였다.

또 송 기자는 문 대통령의 대답을 도중에 끊으면서 질문을 이어가는 모습을 몇 차례 보였고, 문 대통령을 보며 살짝 미간을 찌푸리기도 했다.

이에 한 시청자는 청와대 국민청원에 '대통령의 대담은 검증된 실력을 가진 대담자와 진행하도록 해달라'는 글을 올렸다. 이 글은 이날 오전 10시 현재 1만 명 넘는 동의를 얻고 있다.

그는 "대담 성격에 맞지 않는 사회자의 진행이었다"며 "사회자의 질문 태도는 불량스럽기 짝이 없고, 표정은 시청자로 하여금 불쾌함을 느끼게 했다"고 밝혔다.

이어 "대담이라는 건 국민들이 궁금한 것을 질문하고, 그 질문에 대한 대통령의 답변을 듣는 자리"라며 "문 대통령의 답변을 하는 중간 중간 답변을 다 끊어먹고 말을 막은 데다가, 답변을 하고 있는 도중인데도 사회자가 말을 해 문 대통령의 답변을 들을 수 없었다"고 지적했다.

또다른 국민청원 청원자는 'KBS는 문재인 정부 2년 특집 대담을 본 국민에게 사과하라'라는 글을 올려, 송 기자의 질문이 무례했다는 내용을 올렸다.

이 청원자는 "대통령의 귀에 던진 무례한 질문은 국민의 귀에 던진 무례함"이라며 "대통령의 입을 막아선 발언은 국민의 입을 막은 것과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 KBS를 향해 "문재인 정부 2년 특집 대담을 무례한 질문으로 눈물 나고 상처받았으며 분개감을 느꼈을 대한민국 국민에게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