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에서 와인빛 가을에 취해볼까
뉴질랜드에서 와인빛 가을에 취해볼까
  • 뉴스1 윤슬빈 여행전문기자
  • 승인 2019.05.17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클랜드의 와인 지대 풍경. 이하 뉴질랜드관광청 제공


한낮이면 여름을 방불케 하는 이른 더위가 기승이다. 겨울엔 더운 나라로 떠나듯, 벌써 선선한 바람이 그리워진다면 곧 가을에 접어들 뉴질랜드를 주목하자. 특히 이 시기는 향긋한 와인을 벗 삼아 가을의 그윽한 정취를 만끽하기에 더없이 좋다.

뉴질랜드관광청은 계절을 거슬러 와인을 즐기며 포도밭 투어를 할 수 있는 여행지 3곳을 추천했다.

북섬 오클랜드에서 남섬 센트럴 오타고에 이르는 10여 개 지역에 세계적인 와인 지대가 있어, 짧은 기간에도 각 지역의 특색이 묻어나는 여러 와인 산지를 두루 탐방할 수 있다. 자세한 여행 정보는 와인 뉴질랜드 웹사이트의 비짓 어스(Visit Us)에서 확인할 수 있다.

 

 

 

 

 

 

 

 

 

와이헤케섬의 ‘머드브릭 와이너리’

 

 


◇입속에 향긋하게 맴도는 와인, 오클랜드

뉴질랜드 맛집의 상당수는 바로 와이너리(포도주 양조장)에서 찾아볼 수 있는데, 생산되는 와인에 맞게 음식 메뉴가 개발되어 각 산지의 정취와 풍미를 만끽하기에도 제격이다.

특히 뉴질랜드의 최대 도시인 오클랜드에서도 쉽게 와이너리 투어를 즐길 수 있다. 가장 많은 수상 경력을 지닌 '빌라 마리아 이스테이트'(Villa Maria Estate)의 포도원 카페와 셀러 도어가 오클랜드 국제공항에서 차로 단 5분 거리에 있다

'와인의 섬'이라 불리는 와이헤케 섬(Waiheke Island)도 와인 애호가라면 결코 놓쳐선 안 될 오클랜드의 대표 와인 여행지다.

바닷바람이 맛을 더하는 와이헤케산 와인은 카베르네 소비뇽, 카베르네 프랑 등 향미 가득한 포도들이 주종을 이룬다.

섬 전체에 30여 곳의 와이너리가 있어 투어도 손쉽게 즐길 수 있다. 이 가운데 머드브릭(Mudbrick) 와이너리는 오클랜드 시내까지 한눈에 볼 수 있는 탁 트인 전망으로 와인과 함께 가을 풍경을 즐기기에 제격이다.

 

 

 

 

 

 

 

 

 

 

 

그레이스톤 퓨어포드

 

 


◇포도밭 한가운데서 잠드는 하룻밤…'그레이스톤 퓨어포드'

뉴질랜드에서는 포도밭 한가운데 자리한 코티지부터 눈앞에 바다가 펼쳐지는 럭셔리 홈까지 다양한 포도원 내 숙소를 찾아볼 수 있다.

무엇보다 아름다운 포도밭 한가운데서 홀로 하룻밤을 지내는 특권을 누릴 수도 있다. 추천되는 곳이 와이파라밸리(Waipara Valley) 와인 지역에 있는 그레이스톤 빈야드(Greystone Vineyard)의 '그레이스톤 퓨어포드'(Greystone PurePod)다.

유리 벽과 천장으로 설계돼 사방으로 탁 트인 360도 전망을 감상할 수 있다. 시기에 따라 포도를 따거나 포도나무의 가지 치는 모습을 가까이서 지켜보는 것은 물론 저녁에는 구비된 망원경을 통해 별도 관측할 수 있다.

그레이스톤 퓨어포드에 묵는다면 그레이스톤 와인즈 셀러 도어에 들러 와인을 챙기는 것을 잊지 말자. 평일 오전 11시 30분부터 이용 가능한 가이드 와인 투어를 예약하는 것도 추천할 만하다.

 

 

 

 

 

 

 

 

 

 

 

에어뉴질랜드 혹스베이 인터내셔널 마라톤

 

 


◇두 발로 직접 누비는 대자연…포도밭 마라톤

아름답게 물든 포도밭과 향긋한 와인만으로도 좋지만, 두발로 직접 포도밭을 누빈 뒤 맛보는 한 잔의 와인은 이루 말할 수 없는 감동을 준다.

특히, 세계적인 와인 산지로 명성이 자자한 혹스베이(Hawke's Bay)에선 '에어 뉴질랜드 혹스베이 인터내셔널 마라톤'이 매년 개최된다. 올해는 오는 18일에 행사가 진행되는데, 개인의 체력과 수준에 따라 42km, 21km, 10km 코스 중 하나를 택할 수 있다. 아이들을 위한 3km 코스도 마련돼 있다.

최종 종착지는 '엘리펀트 힐 에스테이트&와이너리'(Elephant Hill Estate & Winery)로, 다양한 축하 행사를 통해 혹스베이의 현지 음식과 와인을 즐기며 완벽하게 하루를 마무리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