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아이튠즈 18년 만에 문 닫는다
애플, 아이튠즈 18년 만에 문 닫는다
  • 뉴스1 한상희 기자
  • 승인 2019.06.03 1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애플의 음악·영상 유통채널 아이튠즈 서비스가 곧 종료될 예정이다. / 사진=애플
애플의 음악·영상 유통채널 아이튠즈 서비스가 종료될 예정이다. / 사진=애플

애플 전문 매체 9to5Mac이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지난 2001년 1월9일 고(故) 스티븐 잡스 창업자가 콘텐츠 시장을 장악하기 위해 아이튠즈를 선보인지 18년 만이다.

보도에 따르면 애플은 오는 3일 개막하는 '세계개발자회의(WWDC) 2019'를 앞두고 아이튠즈 페이스북·인스타그램 계정의 게시물을 모두 삭제하고, 트위터에서 애플 뮤직 URL을 지우는 등 아이튠즈 서비스를 종료하는 수순에 들어갔다.

현재 소셜미디어(SNS)에서 삭제된 게시물과 팔로워는 영화, TV, 팟캐스트 등 관련 계정을 만들어 옮겨질 가능성이 높다고 미 IT 전문 매체 맥루머스는 전했다.

향후 애플은 영화, 음악, 팟캐스트 등을 독립 앱으로 나눠 서비스할 예정이다. 독립 앱으로 구분하면 소비자 타깃을 세분화할 수 있는데다, 사용자 입장에서도 번거롭게 아이튠즈를 거치지 않고 콘텐츠를 쓸 수 있어 편리하다.

애플은 3~6일 WWDC에서 차세대 맥OS 10.15를 공개하는 자리에서 음악, TV 등 독립 앱을 최초 공개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블룸버그통신과 포브스 등은 "아이튠즈는 MP3 음악을 즐기게 된 시대에 유통의 혁신으로 불렸다"며 "이제 애플은 20년 가까이 계속된 아이튠즈를 은퇴시키고 마침내 새 시대를 준비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하지만 아이튠즈가 완전히 사라지는 것은 아니다. macOS 10.15 새 뮤직 앱은 아이튠즈 코드를 기반으로 하고 있으며, 아이튠즈의 기능을 일부 통합할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애플은 독자 앱을 통해 관련 서비스를 전면 재설계하고 애플뮤직에 집중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