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재인, '양다리' 폭로 vs 남태현, 묵묵부답…공개열애 47일만에 '결별' 국면(종합)
장재인, '양다리' 폭로 vs 남태현, 묵묵부답…공개열애 47일만에 '결별' 국면(종합)
  • 뉴스1 고승아 기자
  • 승인 2019.06.07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태현(왼쪽)과 장재인 © 뉴스1 DB


장재인(28)이 공개 연인이자 동료 가수인 남태현(25)에 대한 양다리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두 사람은 열애 사실을 외부에 공식 공개한 지 47일째만에 사실상 결별 국면을 맞게 됐다.

장재인은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카카오톡 대화를 캡처한 사진과 함께 총 3건의 게시물을 공개했다. 앞서 장재인은 남태현과 5월 1일부터 매주 수요일 오후 방송되고 있는 tvN 연애 예능 프로그램 '작업실' 촬영을 통해 만났고, 지난 4월 22일 공개 열애 중임을 외부에 공식 인정한 바 있다.

7일 새벽 처음 장재인이 올린 게시물에는 남태현과 다른 여성 A씨가 대화하고 있는 카카오톡 채팅방 사진이 담겼다. A씨는 자신의 친구가 용산에 위치한 영화관에서 남태현과 장재인을 목격했다며 "헤어졌다고 거짓말하고 사람 갖고 노는 건 좀 아니지 않니"라고 말했다. 이에 남태현은 "다른 친구"라고 반박했고, 이어 "친구하고 싶다고 내가 얘기했잖아, 나 장재인이랑 애매하다"라고 답했다.

이와 함께 장재인은 "알아가는 사이에 멋대로 공개연애라고 인정해버려서 내 회사분들, 내 상황 곤란하게 만들어놓고 이렇게 살려면 공개를 하지 말아야지 왜 그렇게 공개 연애랑 연락에 집착하나 했더니 자기가 하고 다니는 짓이 이러니까 그랬네"라며 "남태현씨 그리고 특히나 남태현씨 팬들 저한테 악성 디엠(DM) 악플 좀 그만 보내라. 그동안 다른 여자분들은 조용히 넘어갔나본데 나는 다른 피해자 생기는 거 더 못 본다. 정신차릴 일은 없겠지만 최소한의 양심이라도 가지고 살아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장재인은 남태현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태그한 뒤, 사진을 올리며 "@souththth + '작업실'에서 선약이라고 우겼어라고 얘기하라 한 거 저 분이다. 본인이 여기저기 약속하고 깐 거 자기 이미지 안 좋을까 봐 걱정하길래, 제가 우긴 거로 하기로 했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장재인은 마지막으로 "'작업실' 멤버들, 단체방 나가서 연락 끊긴 거 많이 미안하게 생각한다. 저 분이 다른 사람들과 연락하는 거, 특히 '작업실' 단체방 연락하는 거로 너무 많이 화를 내서 제가 나가기로 한 거다"라는 글이 담긴 메모와 함께 "제 메모다. 다른 사람도 자기처럼 사는 줄 알았나 보다. 좋은 사람들과 멀어져 마음이 안 좋다"라고 덧붙였다.

현재 장재인이 올린 해당 게시물은 모두 삭제됐으며, 이와 함께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있던 게시물 대부분도 삭제했다. 남태현은 자신의 SNS 댓글 기능을 제한한 상태다.

논란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이와 관련 이날 남태현 본인은 물론 소속사 더사우스 측도 취재진의 연락을 받지 않고 있다. 장재인 소속사는 이번 사안과 관련해 공식적으로는 대응하지 않기로 했다.

또한 두 사람이 함께 출연 중인 '작업실' 측 관계자는 뉴스1에 "내부적으로 상황을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