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핑크, 파리 공연 성황 "어려운 한국어 떼창 감동"
블랙핑크, 파리 공연 성황 "어려운 한국어 떼창 감동"
  • 뉴스1 황미현 기자
  • 승인 2019.06.10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랙핑크© 뉴스1


블랙핑크의 파리 공연이 성황리에 끝났다.

블랙핑크는 지난 26일(현지 시간) 프랑스 파리에 위치한 제니스 파리 라빌레트(ZENITH PARIS LA VILLETTE)에서 유럽 투어를 진행했다.

이날 공연장은 공식 응원봉인 '뿅봉'을 들고 블랙핑크를 환영하는 다양한 블링크로 인산인해를 이뤘다. 블랙핑크는 데뷔 이래 처음으로 프랑스 파리에서 공연을 펼치며 현지 팬들을 직접 찾았다.

현지에서 마주한 프랑스 블링크는 이미 예열을 마친 듯 처음부터 뜨거운 열기로 블랙핑크를 맞이했다. 이날 콘서트는 객석의 관객들까지 모두 일어나 음악을 즐기며 하나가 됐다. 각 무대의 안무를 따라하고, 점프하며 저마다의 방식으로 블랙핑크의 콘서트에 참여했다.

프랑스 팬들은 오프닝곡 '뚜두뚜두'부터 앙코르 엔딩곡 '아니길'까지 한국어 가사로 떼창하며 블랙핑크와 호흡을 맞췄다. 로제는 "프랑스 파리에서 처음 공연하는데, 어려운 한국어로 떼창해 감동 받았다"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또, 리사는 "우리 노래에 맞춰 춤을 추고 노래를 부르는 팬들을 보면 정말 행복하다"고 미소 지었다.

공연 말미 블랙핑크를 향한 팬들의 특별한 이벤트도 펼쳐졌다. 마지막 앙코르 무대가 끝나자 'WELCOME IN OUR AREA' '하늘을 넘어서 올라갈 거야' 'BEST WHEN IT'S ALL OF IS' 등 문구가 적힌 배너가 공연장을 가득 채웠다. 프랑스 팬들의 애틋한 진심이 블랙핑크를 감동시킨 순간이었다.

프랑스 파리 공연을 마친 블랙핑크는 28일 스페인 바르셀로나로 넘어가 유럽투어 마지막 도시 피날레 무대에 오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