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20 월드컵] 웃음과 눈물의 환영식…서울광장에 구름팬 몰려
[U-20 월드컵] 웃음과 눈물의 환영식…서울광장에 구름팬 몰려
  • 뉴스1 정재민 기자
  • 승인 2019.06.17 1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U-20월드컵 준우승을 차지한 U-20축구대표팀 선수들이 17일 서울광장에서 열린 환영식에서 정정용 감독을 헹가래 쳐주고있다. 2019.6.17/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서울=뉴스1) 정재민 기자 =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남자 축구 사상 첫 준우승이란 역사를 쓴 젊은 태극전사들의 대장정이 서울광장에서 열린 환영 행사를 끝으로 마무리됐다. 이제 U-20 대표팀 선수들은 각각 소속팀으로 흩어진다.

대한축구협회는 17일 오전 11시30분 서울시청 앞 서울광장에서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U-20 대표팀을 환영하는 행사를 열었다. 남자 축구 대표팀 역사상 FIFA 주관 대회 최고 성적을 올린 U-20 대표팀을 축하하고 격려하기 위해 준비했다.

이날 선수들은 '프라이드 오브 아시아(Pride Of Asia) 2019'란 문구가 새겨진 티를 입고 목엔 U-20 월드컵 준우승 메달을 걸고 행사에 나섰다.

정 감독은 이날 자리를 가득 메운 팬들을 향해 "다시 한번 더 느끼는 것이지만 우리 성적은 대한민국 국민과 함께 낸 것"이라며 "임금이 있어서 백성이 있는 게 아니라 백성이 있어서 임금이 있는 것이다. 선수들이 있기에 제가 이 자리에 있다"고 말했다.

이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한 선수들에 대한 자유로운 질의응답 시간이 이어졌다.

수비수 김현우는 우크라이나와의 결승전 옐로카드를 받을 당시를 재현하는가 하면, 이상준은 대회 기간 가장 즐겨 들었다던 '쿵따리 샤바라' 노래를 부르며 춤을 추기도 하면서 분위기를 끌어 올렸다.

이번 대회 최우수 선수에게 주어지는 골든볼을 수상한 이강인은 "내가 탄 상이 아니다. 한국과 폴란드에서 응원해주신 분들, 코칭스태프분들, 팀 동료들이 도와줘서 상을 받은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자신의 친누나에게 소개해 주고 싶은 형들을 꼽아달란 질문에 "꼭 소개를 시켜줘야 한다면 (전)세진이형, (엄)원상이형을 소개해 주고 싶다. 우리 팀에서 최고로 정상인이다. 나머진 비정상이어서 부담스럽다"고 농담을 하기도 했다.

마지막 결승전에서 처음 그라운드를 밟은 이규혁은 "끝까지 믿어주고 함께 해준 선수들에 감사드린다. 그리고 결승전에 내 인생 최고의 15분을 안겨 주신 감독님께 감사 인사를 드린다"며 축구 팬들의 눈물샘을 자극하기도 했다.

주장 황태현은 우크라이나전 패배로 정 감독을 헹가래 하지 못했다고 아쉬워하며 행사 중간 선수들과 함께 정 감독을 헹가래 하기도 했다.

정 감독은 "저와 우리 선수들만 너무 부각된 것 같다. 시간이 된다면 코칭스태프들의 말을 듣고 싶다"고 정중히 부탁했다.

김대환 골키퍼 코치는 "정말 많이 운동했다. 외나무다리를 걷는 것 같았다. 선수들이 언제 다칠지 몰라 조마조마했다. (이)광연이가 너무 잘해줘서 고맙다. 그리고 한 경기도 뛰지 못한 선수들에 정말 미안하다. 감사하고 미안하다"며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끝으로 주장 황태현은 "잊지 못할 한 달 반이라는 월드컵을 마쳤다. 이제 끝이 아닌 새로운 시작이라 생각한다. 더 높은 위치에서 더 높은 꿈을 향해 최선을 다하겠다. 응원해달라"고 선수들을 대표해 말했다.

U-20 대표팀은 공식 행사 이후 이날 행사장을 가득 메운 팬들을 위해 사인과 사진 촬영 등을 마친 뒤 대표팀 선수단 버스를 타고 서울 광장을 떠났다.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준우승을 거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선수들이 17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열린 공식 환영식를 마치고 팬들을 향해 손을 흔들어 인사하고 있다. 2019.6.17/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